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안병찬 르포르타주 50년

블로그 이미지
지향 : 역사와 문학의 저널리즘 탐험
by 안병찬

 

[2017430일 통일베트남 42주년에 붙여]

 

 

베트남 어머니

 

고통을 조각하는 미국인

 

 

 

주인공은 미국인 조각가 짐 기온이다. 그는 베트남통일전쟁의 영웅인 한 어머니의 초상을 제작하고 있었다. 꽝남성 꽝히엔 마을에 사는 늙은 베트남 어머니 응웬 티 녓은 통일전쟁에서 남편과 아들 4형제를 잃었다. 

 

 

 

남편과 4남 바친 녓 어머니

 

짐 기온은 1969년 베트남의 더러운 전쟁에 참전했는데 4년 전 베트남을 다시 찾아 각지를 여행하면서 베트남전쟁의 고통과 베트남사람의 상처를 피부로 느꼈다. 그는 중부도시 다낭에서 우연하게 호앙 띠 킴 즁이라는 이름의 베트남 여자경찰관을 만나 응웬 티 녓의 이야기를 들었다. 1966년 한 해에만 녓 어머니는 남편과 아들 둘을 전쟁에서 잃었다. 그녀는 흘릴 눈물도 말라버린 인고 속에 민족해방군이 이동할 비밀 터널 공사 여섯 개를 파는 작업에 참가했다. 그러다가 적에게 붙잡혀 고문을 당하고 두 눈을 잃어 장님이 되었다.

 

     

자비로운 두 눈가진 동상

 

 

 

 

이 이야기를 들은 기온은 가슴이 저미어 녓 어머니의 동상을 제작하기로 결심한다. 기온은 그녀와 모자의 인연을 맺고 집에 살면서 동상 제작 작업에 착수했다. 용감하고 자비로운 두 눈을 가진 동상을 만들 참이었다.

기온은 녓 어머니가 가르쳐 준 것은 베트남인의 고결한 성품과 관용이라고 말하고 있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<베트남 국영 영자지 <베트남 뉴스> 일요판

 베트남의 고통을 조각하는 미국 퇴역군인’>

  

 [재수록]

TRACKBACK 0 AND COMMENT 0




ARTICLE CATEGORY

전체보기 (104)
안병찬 인물 창고 (3)
칼럼 (24)
답사기 (5)
베트남 (28)
르포르타주 저널.. (6)
사진 소묘 (1)
글 중계석 (3)

ARCHIVE

  • 157,405Total hit
  • 3Today hit
  • 10Yesterday hit